TV Actress Jeon Yang-ja, Close Aide to Yoo Byung-eon: “I Will Obey Prosecutor’s Summons” (ksjin@yna.co.kr TEL:822-398-3679)
NO MYH20140502011100345
SIZE 10.12 MB
FORMAT 700K


[Anchor]

The Special Investigation Team of Incheon Prosecutors’ Office looking into irregularities of the family of Yoo Byung-eon, a former chairman of the Semo Group, will summon and question TV actress Jeon Yang-ja, known as one of the closest aides to Yoo.

Jeon said that she will answer the summons.

Sung Hye-mi has more.

[Reporter]

This is Geumsuwon, the base of the Christian Gospel Baptist Church, the so-called Salvation sect in Anseong, Gyeonggi Province.

About 10,000 worshippers visit this place every year. It is known as the main residence of Yoo.

The prosecution ascertained that the CEO of Geumsuwon is TV actress Jeon Yang-ja and decided to summon and question her.

Jeon clarified her position in a press conference when she was fingered as a key member of the Salvation sect when the Odaeyang case came to light in 1991.

“I became a believer of the Salvation sect in 1977. Only God knows which sect is a heresy,” Jeon said at that time. “I am close to the wife of Yoo like a sister.”

Jeon is the CEO of Kukje Video, a recording company and subsidiary of Yoo’s business group, and Noreunja Shopping, which sells food and cosmetics. Jeon has been a director of I One I Holdings Co., where two sons of Yoo are major shareholders, since March.

The prosecution is investigating whether or not Jeon took part in Yoo’s alleged embezzlement and breach of trust since Jeon has key positions in the business group.

Jeon said that she will obey the summons.

"Don’t worry, I will go to the prosecutors’ office. I will not run away. (Will you obey the summons?) Yeah, sure! Don’t ask me such a question!"

The prosecution will subpoena those who are involved in Yoo’s businesses including Jeon in order to find out how Yoo’s family accumulated their fortunes.

Sung Hye-mi reporting for News Y.



'유병언 측근' 탤런트 전양자…"검찰 소환 응한다"

[앵커]

유병언 전 세모그룹 회장 일가 비리를 수사 중인 인천지검 특별수사팀이 유 전 회장의 최측근으로 알려진 탤런트 전양자씨를 불러 조사할 방침입니다.

전씨는 소환에 응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성혜미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경기도 안성의 기독교복음침례회, 이른바 구원파의 거점인 '금수원'

매년 신도 1만여 명이 찾는 곳으로 유병언 전 세모그룹 회장의 주된 거처로 알려져 있습니다.

검찰은 금수원의 대표 이사가 탤런트 전양자씨로 파악하고 전씨를 소환 조사하기로 했습니다.

전양자씨는 1991년 오대양 사건 당시 구원파의 핵심 신도로 지목되자 기자회견을 열어 입장을 밝힌 바 있습니다.

당시 전씨는 "1977년 구원파 신도가 됐고, 어떤 종파가 이단인지는 하나님만이 안다"며 "유병언의 부인과 친자매처럼 가깝다"라고 말했습니다.

전씨는 유병언 전 회장의 계열사로 알려진 음반업체 '국제영상'과 식품?화장품 판매업체인 '노른자쇼핑'의 대표를 맡고 있으며 지난 3월부터는 유 전 회장의 두 아들이 대주주로 있는 아이원아이홀딩스의 이사로 취임했습니다.

검찰은 전씨가 요직을 맡고 있는만큼 유 전 회장 일가의 횡령과 배임 혐의에 가담했는지를 수사하고 있습니다.

전씨는 검찰 소환에 응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전양자 / 텔런트> "안 만난다는 거 아니니까 염려 마세요. 내가 어디 도망갈 사람 아니니까. (검찰 소환 조사에 응하시겠다는 말씀이세요?) 아유, 언제든지 응하지. 그런 것까지 나한테 나중에 묻지 말고..."

검찰은 유병언 일가의 불법적인 재산 형성 과정을 규명하기 위해 전씨를 비롯한 관련자들을 차례로 소환 조사할 방침입니다.

뉴스Y 성혜미입니다.

(끝)